바나힐 정상에 교향악을 즐김: 고급스럽습니다

낭만적인 프랑스 마을에서 전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심포니의 리듬을 들으신 관광객들은 유럽에 가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썬월드 바나힐은 방문해오신 관광객에게 이러한 “새로운 음식”을 처음 대접합니다.

 

요즘들어 썬윌드 바나힐 내에 있는 비어 프라자는 완전 다른 모습을 보여 주웠습니다. B’estival 맥주 축제의 매우 흔한 바이에른식 악의 리듬과 열정적인 춤을 대신에 교향악의 리듬이 가득 찬 공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Light Cavalry Overture (주페 경기병 서곡)이나  Carmen Habanera (카르멘 하나네라)의 웅장적인 리듬, Pavane (피반)이나 Blue Danube (블루 다뉴브)의 부들부들하면서 우아한 리듬, Salut d’Amour (쌀뤼 다무흐 – 사랑의 인사)의 낭만적인 리듬 아니면 생기가 넘치는 Sound of Music (사운드 오브 뮤직) 등 입니다.

바나힐 정상에서의 교향악단의 출현하는 것은 썬월드 바나힐 2018년 여름의 오락물 리스트에 새로 등장된 커다란 기쁨과 비슷합니다.

Olivier Ochanine 지휘자는 그가  Budapest, Hungary (부다페스트, 헝가리)에서 열린 Antal Dorati International Conducting Competition 2015 (안탈 도라티 국제 지휘 국제대회)에 23개 국가에서 온 120명의 지휘자를 이겨 일등을 얻게 해준 신기한  지팡이에 골똘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교향악단의 58명의 국내외 악단원은 하늘과 땅 그리고 인간의 마음이 가까워지는 듯이 좋은 리듬에 빠져있습니다. 이 훌륭한 장면을 관람하고 있는 관광객들은 놀라고 있습니다.  그들은 – 지휘자, 악단원 그리고 청중들은 – 유일하고 독특한 왕의 산 정상구역의 무대에서 세계의 정상 음악인 교향악에 대해 황홀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장면은 (2018년7월18 ~ 24일까지) 태양 교향악단 연주 주간이 진행할 때 바나힐에 우연히 찾아오실 관광객들은 모두 흥분하게 만들 겁니다.

Maurice Ravel, Johan Strauss Jr., Franz von Suppé, … 등 천재 작곡가 들의 서곡을 연주가 끝날 때 마다 끊임 없는 박수소리가 들립니다. 청중들은 클래식음악에 대해 잘 아신 분이나 잘 모르시 분에게도 그들이 생각한 만큼 교향악이 원래 그렇게 불가해한 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특히, Olivier Ochanine 지휘자가 교향악단이 베트남 Do Hong Quan 작곡가가 작곡한 Trống cơm (Rice Drum – 밥북: 베트남 전통 작은북) 곡을 클래식 교향악 스타일로 연주하겠다고 소개하셨을 때 바나힐의 정상구역의 ‘실외 강당’에서 우뢰같이 박수소리와 감탄을 터뜨리게 되었답니다.

청중들은 45분 간에 클래식 음악과 외국인 댄서들의 Waltz (왈츠)나 Polska (폴스카)의 곡조에 흔들리면서 황홀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Tran Anh (쩐안)씨 – 베트남 하이풍에서 온 관광객은 “공연하기 위해 교향악단 전체가 여기까지 가는 것을 보고 무척 놀랐습니다. 바나힐 정상의 열린 광대한 공간에서 전세계적으로 이러한 유명한 리듬을 듣다보니 정말로 어떤 감정인지 표현하지 못 하겠습니다만 단지 대단히 훌륭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1년 뒤에 바나힐에 다시 찾아오는 독일에 살고 있는 베트남 교민인 Julia Chung씨는 우연히 바나힐에 방문하는 데에 이러한 독튼한 공연을 관람하시고 신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저는 원래 교향악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여기 오니까 자주 듣던 리듬을 이렇게 낭만적이고 활기 찬 공간에서 다시 감상해보니까 느낌이 너무 좋습니다. 바나힐을 올 때마다 이처럼 새롭고 독특한 사건에 놀랍니다”.

클래식 음악을 관광객에게 처음으로 가져오신 썬월드 바나힐 관광지 감독 Mr. Nguyen Lam An는 “저희는 항상 음악 정상을 바나힐에 가져오려고 했습니다. 바나힐 관광지에 방문해오신 관광객들을 위해서 바나힐의 유럽스타일 공간에서 더욱 재미있고 독특한 체험을 제공하도록 합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거의 60명  예술가정도 큰 교향악단과 전문적인 음악기구를 왕의 산 정상구역으로 운반하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만 관광객분들은 교향단에 대해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고 동력이 생겼습니다. 관광객분들에게 더욱 새롭고 독특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데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바나힐 정상에서의 교향악 주간행사는 7월18일~24일 사이에 오전 11시와 오후 14시30분 이 차로 비어 프라자 광장에서 개최하겠습니다. 45분 공연할 계획인데 이번 여름 방학에 맞이하여 썬월드 바나힐 관광지에 찾아오신 관광객들에게 수많은 문화-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체험 기회가 되는 것으로 기대됩니다.

 

“태양왕” 카니발 축제나 지난 7월14일에 골든 브릿지에 진행한 “A walk to the sky” 패션쇼, 그리고 The Sun(태양)교향악단이 공연하는 “교향악 주간행사” 같은 품질이 높은 예술공연행사에 제대로 투자하는 것은 썬월드 바나힐의 등급이 더욱 좋아지도록 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 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합니다. 이것도 4년동안 연속적으로 베트남에서의 최고의 목적지로 선정된 바나힐의 끊임없는 듯 항상 새롭고 매력적임을 보여줍니다.

0 :